안녕하세요. 메칸더입니다. 국립극단에서는 전예술감독님부터 올해 바뀐 예술감독님까지 이어서 근현대희곡의 재발견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. 한국연극의 희곡을 이 시대에서 끊임 없이 공연으로 올린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의미있는 작업이 아닐 수 없습니다. 이번에 올린 작품은 윤백남 작가 /김낙형 연출의 연극 운명입니다.


프로그램북을 이렇게 신문느낌으로 만들어 무료로 배포했습니다. 무료는 늘 기분이 좋네요^^


​​
미국에 있는 신랑 조선에 있는 신부,

사진만 보고 혼약 큰 낭패.

- 매일신보 기사, 1915년

속.았.다.
사진보다 족히 십년은 늙어 보이는 남자가 정말 내 남편이란 말인가. 아버지 등쌀에 하와이로 시집 온 메리에게는 우울한 결혼생활이 기다리고 있었다. 유일한 행복이라면 옛 연인의 편지를 읽는 순간 뿐. 하지만 진짜 운명은 소나기처럼 찾아오는 것일까. 영원을 약속했던 금지환을 추억 삼아 버텨오던 어느 날 옛사랑이 나타나고, 두 사람을 둘러싼 운명의 테바퀴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다. 백 년 전 하와이의 뜨거운 여름 속, 행복을 꿈꾸었던 이들과 함께 울고 웃어주시길!


이전 시대의 완벽한 재현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이 함께 느껴졌으며 골격만 있는 무대는 시대와 인물을 대변하는 듯 했습니다. 어렵지만 의미있는 작업을 이어가는 창작자분들을 응원합니다. 잘 봤습니다!^^


by 메칸더방구뿡 2018. 9. 17. 22:32

메칸더입니다. 공연예술계의 뜨거운 4명의 연출들 작품이 공개 되었습니다. 그 중 공연창작소 공간의 대표 겸 연출인 박경식 연출의 연극 <낡은 외투>를 관람하고 왔습니다.​


공연창작소 배우들만의 수준 높은 앙상블과 오즈컴파니의 훌륭한 연주 실력이 합쳐져 고골의 외투를 완벽하게 재탄생시켰습니다. 니콜라이 고골의 작품은 자칫 잘 못하면 풍자에서 끝나거나 뻔한 이미지 연극에서 발전 시키기 어려운데 이번 <낡은 외투>는 이런 염려를 뒤로 하고 한편의 좋은 연극으로 완성시켰습니다.


박경식연출의 특징은 연극에 다양한 장르의 요소를 유연하게 사용한다는 것 입니다. 잔잔히 흐르는 드라마를 기대했던 관객들에게는 다채로운 장면들이 거슬릴 수도 있겠지만 또 다른 대중들에게는 지루할 틈 없는 이런 작품들이 목말라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. 연극에 뮤지컬적인 요소을 적절하게 삽입시켜 노래와 춤의 필요성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.


이번 박경식 연출의 낡은 외투는 2018 제5회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에서 4관왕을 수상했습니다. <작품 대상> <연출상> <무대예술상> <남자연기상>을 받으며 작품의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습니다. 축하드리며 더 앞으로의 작품도 기대하겠습니다.


<스탭>
원작 : 니콜라이 고골(소설 외투)
각색/연출 : 박경식
음악 감독 : 김규수
음악 연주 : 오즈 컴파니
무대 디자인 : 김한신
무대 어시스턴트 : 황수지
조명 디자인 : 박재민
의상 디자인 : 황유나
무대 감독 : 오지훈
조명 오퍼 : 정우연
_
<배우>
황지영 조현철 권 로 강다형 정승민
이찬후 강우람 장영주 이민준 신익훈
_
<연주자>
Flute 문선주
Guitar 김규수
Piano 김성혜
Cello 이성희
Violin 김지수
Contra bass 김현배
Drum 이정진
_

#연극 #낡은외투 #연극낡은외투 #신진연출가전 #한국연극연출가협회 #성수아트홀 #박경식 #연출 #공연창작소공간 #오즈컴파니

by 메칸더방구뿡 2018. 9. 8. 12:18
| 1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