안녕하세요. 메칸더입니다. 국립극단에서는 전예술감독님부터 올해 바뀐 예술감독님까지 이어서 근현대희곡의 재발견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. 한국연극의 희곡을 이 시대에서 끊임 없이 공연으로 올린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의미있는 작업이 아닐 수 없습니다. 이번에 올린 작품은 윤백남 작가 /김낙형 연출의 연극 운명입니다.


프로그램북을 이렇게 신문느낌으로 만들어 무료로 배포했습니다. 무료는 늘 기분이 좋네요^^


​​
미국에 있는 신랑 조선에 있는 신부,

사진만 보고 혼약 큰 낭패.

- 매일신보 기사, 1915년

속.았.다.
사진보다 족히 십년은 늙어 보이는 남자가 정말 내 남편이란 말인가. 아버지 등쌀에 하와이로 시집 온 메리에게는 우울한 결혼생활이 기다리고 있었다. 유일한 행복이라면 옛 연인의 편지를 읽는 순간 뿐. 하지만 진짜 운명은 소나기처럼 찾아오는 것일까. 영원을 약속했던 금지환을 추억 삼아 버텨오던 어느 날 옛사랑이 나타나고, 두 사람을 둘러싼 운명의 테바퀴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다. 백 년 전 하와이의 뜨거운 여름 속, 행복을 꿈꾸었던 이들과 함께 울고 웃어주시길!


이전 시대의 완벽한 재현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이 함께 느껴졌으며 골격만 있는 무대는 시대와 인물을 대변하는 듯 했습니다. 어렵지만 의미있는 작업을 이어가는 창작자분들을 응원합니다. 잘 봤습니다!^^


by 메칸더방구뿡 2018. 9. 17. 22:32
| 1 2 3 4 5 6 7 ··· 120 |